만화가 송아람과의 만남

1 월 30일 한국문화원

2 Avenue d’Iéna
75116 Paris

2019년 1월 30일 오후 6시 30분

제46회 앙굴렘 국제 만화 축제를 계기로, 만화가 송아람이 자신의 작품인 « 두 여자 이야기 »를 가지고 한국문화원에서 프랑스 독자를 만난다.

송아람 작가는 « 두 여자 이야기 »를 통해 이번 제46회 앙굴렘국제만화페스티벌 경쟁부문에 올랐다. 2018년 프랑스어로 정식 출간한 만화는 4500여 종으로, 그 가운데 올해는 45편만 엄선했을 정도로 후보가 되는 것 자체가 큰 영예다. 송 작가는 국내에선 10년 넘게 꾸준히 활동해 왔지만, 유럽 만화계에선 겨우 3개월여 전 데뷔한 신인이기에 더욱 큰 주목을 받고 있다.

« 두 여자 이야기 »는 홍연과 공주, 두 동갑내기 친구의 이야기이다. 프리랜서 만화가인 홍연은 혼전 임신으로 예정에 없던 결혼을 하지만 ‘쿨한 유부녀’가 될 거라 장담하는 인물이다. 그러나 육아 스트레스와 고부 갈등으로 결혼 생활은 엉망이 된다. 친구 공주는 잡지사 기자를 꿈꾸지만, 할머니와 어머니의 병 수발을 차례로 든 뒤 꿈을 포기한다. 이처럼 가정환경, 성격, 외모가 전혀 다른 두 여자의 우정과 한국 사회에서 ‘불합리한 세상을 적당히 타협하고 참아내며’ 여자로 살아간다는 것에 대한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제사와 고부 갈등, 노부모 봉양 등 한국적 색채가 짙은 작품임에도, « 두 여자 이야기 »는 ‘소수자 차별’이라는 오늘날 전 세계를 관통하는 이슈를 통해 유럽에서도 큰 공감을 사고 있다.

작가와의 만남은, 저명한 프랑스 만화 평론가 로랑 멜리키앙(Laurent Mélikian)의 사회로 진행될 예정이다.


송아람은 1981년 서울에서 출생했다. 법대를 그만두고 우연히 참가한 만화 수업을 계기로 어릴적 꿈이었던 만화가가 되기로 결심했다. 2007년부터 잡지 ‘살’에 정기적으로 만화를 연재하기 시작했으며, 2013년 « 두 여자 이야기 » 초반부를 잡지 ‘자유’에 연재하게 되었다. 정식 데뷔작인 « 자꾸 생각나 » 는 웹툰 플랫폼 ‘레진코믹스’에 2015년, « 두 여자 이야기 »는 2017 도서출판 ‘이숲’에서 출간되었다.


그 외 송아람 작가와의 만남
1월 29일 La librairie Super Héros, 175 rue Saint-Martin, 75003 Paris
1월 31일 La librairie Violette and Co, 102 rue de Charonne, 75011 Paris
2월 2일 La librairie Mollat, 15 rue Vital Carles, 33000 Bordeaux

현재 프로그램

전체 보기
콘서트 / 공연
이지희 듀오 공연 « Shadow me », 김현선 솔로공연 «...

06월 23일

콘서트 / 공연
제 7회 K-VOX 한국의 소리 페스티벌

06월 06일 19:00

콘서트 / 공연
판소리 숙영낭자전

06월 12일 1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