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한국에는 샤머니즘부터 불교, 유교, 기독교, 이슬람교까지 여러 종교가 평화롭게 공존하고 있다. 2015년 통계 조사에 따르면 한국 인구의 44%가 종교를 가지고 있다. 한국인에게 뿌리 깊은 사상은 불교와 유교이며, 한국 유적과 문화재의 절반 이상이 불교나 유교와 관련돼 있다. 불교는 서기 372년에 전래되었으며 전국에 수만 개의 사찰이 있다.

다양한 종교문화 - 최근 다인종, 다문화, 다종교 사회로 변화하고 있는 한국에서는 다양한 믿음·진리·가치관을 가질 수 있게 법적으로 보장되어 있다. 한국인은 기독교, 불교, 천주교, 유교, 원불교, 천도교, 민족종교, 이슬람교 등 개개인의 선택에 따라 자유로이 신앙생활을 할 수 있다.



유교는 조선시대(1392 1910) 국교로, 종교라기보다는 충효와 조상숭배를 중시하는 윤리적 행동강령에 가깝다. 죽은 조상이 후손의 성공에 영향을 미친다는 유교적인 믿음이 좋은 터인 명당에 조상을 매장하는 풍습을 낳았는데, 양지바른 산에서 호화로운 묘를 흔히 볼 수 있는 것도 이런 전통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러한 전통 매장법 대신 화장이 늘고 있는 추세이다.

정동제일교회 - 서울 정동에 위치한 한국의 첫 개신교회

연등행렬 - 음력 4월 8일 부처님오신날을 기념하기 위해 열린다.


천주교는 조선시대 후기 베이징에 갔던 사신과 밀입국한 서양 신부에 의해 전해졌다. 초창기에는 선교에 박해를 받았지만 서민들에게 급속히 전파됐다. 이 과정에서 순교자가 많아 한국은 세계에서 네 번째로 성인을 많이 배출한 나라이다.

개신교 역시 조선 말 학교와 병원을 중심으로 한국 전역에 널리 퍼졌다. 한국에는 기독교 정신을 가르치는 중 · 고등학교와 대학교는 물론 병원도 많이 있다.

서울 명동에 위치한 명동대성당 내부

서울 이태원에 위치한 서울 중앙성원 (이슬람사원)


이 밖에 천도교, 원불교, 대종교 같은 고유종교가 전국적으로 포교활동을 벌이고 있다. 천도교는 19세기에 창시된 동학을 모태로 출발했다. 모든 사람은 근원적으로 평등하며 사람이 곧 하늘이라는 인내천(人乃天)사상은 한국 근대화에 큰 영향을 미쳤다.

대종교는 한민족의 시조인 단군을 신으로 모시는 종교이다. 1955년 처음으로 이슬람교회협회가 창립돼 최초의 한국인 ‘이맘’(이슬람 교단 지도자)을 선출하고, 1967년 한국 이슬람교중앙회가 설립되었다.

이외에 무당이 미래를 예언하고 죽은 영혼을 달랠 수 있다고 믿는 사람들이 있으며, 사업을 하거나 결혼을 할 때 점집을 찾는 사람들도 있다.

현재 프로그램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