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이응노가 이런 그림도…” 파리, 한국의 피카소를 다시 보다

동아일보 2017/09/26

[단독]“이응노가 이런 그림도…” 파리, 한국의 피카소를 다시 보다
세르뉘시 이어 퐁피두센터 직접 기획, 유족에 작품 17점 기증받아 전시회

"20일(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 퐁피두센터(프랑스국립현대미술관) 5층 전시실. 백발의 프랑스인 제자들이 고암 이응노 화백(1904∼1989·사진)의 1978년 작품 ‘구성’ 앞에 섰다. 그림 속 빨강 물결 속에는 ‘유신 타도’ 같은 글귀들이 써 있다. 이응노는 1958년 프랑스로 이주 후 1964년 파리 세르뉘시 미술관에 동양미술학교를 세워 3000여 명의 후학을 길러냈다. 동양화와 서양화, 전통과 현대의 결합을 시도해 ‘한국의 피카소’로 불리기도 한 그는 간첩단 조작사건인 동백림 사건으로 옥고를 치른 후 프랑스에서 망명객처럼 살다가 생을 마쳤다. 요즘 말로 치면 원조 ‘블랙리스트 작가’다.

그런 이응노를 프랑스 미술계가 다시 보기 시작했다."

기사 보기

현재 프로그램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