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문의
Français

 >  문화행사  >  전시  > <조선통신사 한지 인형 전시회>

<조선통신사 한지 인형 전시회>

2016년 11월 14일부터 2016년 11월 30일까지

09h30 - 18h00

주프랑스 한국문화원
2, avenue d’Iéna
75116 Paris



2016년 11월 14일부터 30일까지 / 주프랑스 한국문화원


오는 11월 14일(월)부터 2주간 <조선통신사 한지 인형 전시회>가 주프랑스 한국문화원 (원장 박재범)에서 소개된다. 부산 문화재단이 주관하는 본 전시는 일본 NPO 법인 조선통신사연지연락협의회가 공동으로 추진해 온 조선통신사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한일 공동 등재 준비 과정의 일환으로 기획 되었다.

일본의 요청에 의해 1607년에서 1811년까지 일본에 파견된 조선의 외교 사절단을 의미하는 조선통신사는 임진왜란 이후 단절되었던 양국간 외교 관계를 회복시키는 데 많은 공헌을 하였다. 왕의 국서를 전달하기 위해 한양에서 에도(현재의 도쿄)까지 이어진 조선통신사의 행렬은 보통 400-500명 규모로 구성 되었으며, 약 6개월의 기간이 소요되었다. 이들은 이동경로 중 일본 귀족, 평민 등 다양한 사회계층 사람들과 어울렸으며, 특히 예술가, 작가들과 만나 문학, 음악 등 예술적 교류를 나누었다고 한다.

이번 문화원 전시회에서는 한지공예품 제작 단체인 ‘소향회’에서 1711년 조선 통신사 “등성 행렬도”를 바탕으로 약 5년에 걸쳐 제작한 ‘조선 통신사 한지인형’을 소개하며, 사람모형 인형 총 2100여점 중 150여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행렬의 최고 핵심 이라고 할 수 있는 ‘국서가마’부분과 사행단의 총책임자인 ‘정사’부분, 사행의 무료함을 달래준 ‘악사’부분이 전시 된다.

인형전과 함께 소개될 외교 문서, 여행담, 그리고 문화교류 등에 대한 자료는 외교, 문화, 경제에 걸친 한국과 일본 간의 교류와 평화를 공고히 하기 위한 한국 사절단들의 지혜와 의지를 보여줄 뿐 아니라, 동시에 동아시아 다른 나라의 정세를 안정화시키고 교류를 유지시키는 데 기여하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관련 행사로 11월 15일(화)에는 파리일본문화원에서 조선통신사 관련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전시

14/06/2017 - 10/09/2017

17/08/2017 - 25/08/2017

전체보기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