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문의
Français

 >  대통령 정상외교  >  2016년 몽골 순방  > “한-몽골, 동북아평화 위한 훌륭한 파트너”

“한-몽골, 동북아평화 위한 훌륭한 파트너”


“두 나라가 양자 차원을 넘어 동북아 지역의 평화 번영에도 함께 기여할 수 있는 훌륭한 파트너라는 점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몽골을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치히야 엘벡도르지 몽골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위와 같은 소회를 밝히고, “오늘 회담이 앞으로 양국 관계에 있어 새로운 25년의 역사를 써 나가는 데 중요한 출발점으로 기억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 박근혜 대통령(왼쪽)과 차히야 엘벡도르지 몽골 대통령이 17일 몽골 울란바타르 정부청사에 열린 한-몽골 정상회담에 앞서 사전환담을 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최근 양국간 고위 인사 교류가 그 어느 때보다도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데, 이러한 모멘텀을 잘 살려서 양국 간 정무와 안보협력이 더욱 강화되어 나가길 희망한다”며 역내 안보 위협에 대한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필요한 제도적 메커니즘을 적극 가동시켜나갈 것을 강조했다.

두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경제,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 북한 문제, 자원 및 에너지, 개발, 인적교류 확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경제협력과 관련해 엘벡도르지 대통령은 “한국이 몽골의 제4위 교역국으로 발전하고 투자가 확대되는 등 양국간 경제동반자 관계가 강화되고 있다”며 “앞으로 무역과 투자확대를 위해 양국간 EPA (경제동반자협정, Economic Partnership Agreement) 체결을 추진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도 “이런 측면에서 이번 몽골 방문 계기에 한ㆍ몽골이 경제동반자협정을 위한 공동연구를 개시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런 노력이 궁긍적으로 양국간 교역 및 투자 확대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희망했다.


▲ 몽골 울란바타르 정부청사에서 열린 한-몽골 정상회담.


▲ 박근혜 대통령(왼쪽)과 차히야 엘벡도르지 몽골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풍력·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분야 협력 확대, 몽골 내 친환경에너지타운 시범사업 추진 등 기후변화 대응과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다양한 협력 사업을 추진해가자고 제안했다.

양 정상은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입장을 토대로 한반도의 역내 안정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엘벡도르지 대통령은 몽골이 북핵 불용 및 동북아 평화·안정에 관한 입장을 확고히 견지해 나갈 것임을 확인하면서, 한국과의 협력을 유지 및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이날 두 정상은 몽골 원격지 환자 치료를 위한 ‘ICT기반 의료기술협력’, 몽골그린벨트 조림사업을 위한 ‘사막화와 황사방지 협력’, ‘에너지 협력’ 등 경제 분야 16건을 포함 총 20건의 MOU를 체결했다.


▲ 박근혜 대통령(왼쪽 뒤)과 차히야 엘벡도르지 몽골 대통령(오른쪽 뒤)이 지켜보는 가운데 한-몽골ICT통학교실 구축사업을 위한 MOU가 체결되고 있다.

손지애 코리아넷 기자
사진 청와대
jiae5853@korea.kr



※ 출처 : http://www.kocis.go.kr/koreanet/view.do?seq=6091&page=1&pageSize=10&photoPageSize=6&totalCount=0&searchType=null&searchText=



2016년 몽골 순방

전체보기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