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문의
Français

 >  대통령 정상외교  >  2016년 아프리카·프랑스 순방  > 파리서 K-레스토랑 위크…한식 알린다

파리서 K-레스토랑 위크…한식 알린다


한불수교 130주년을 맞아 프랑스 파리에서 ‘한식당 주간(K-restaurant week)’이 열린다.

프랑스 내 한국의 해 특별주간(6월 1 7일)의 일환으로 올해 처음 진행되는 K-레스토랑 위크 행사는 파리 내 한식당 20여 곳이 참여한다.

한식주간 특설 홈페이지의 한국문화에 대한 4지선다 퀴즈 정답자 400명에게 선착순으로 식권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한식에 대한 관심도와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기여하고자 기획됐다.

참여식당 중 하나인 ‘순그릴’은 110석, 280㎡ 규모로 작년 2월에 개업해 프랑스 현지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한식을 선보이고 있다.

한성학 사장은 “프랑스인들이 한국음식을 건강식이며 맛이 새롭다고 평가한다”며 “4 5년 전부터 한국 문화 전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점과 중식과 일식 이외에 새로운 맛을 찾고자 하는 경향이 반영돼 프랑스 내 한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사업의 주관단체는 ‘파리한식협의체’로 8년 전부터 프랑스 내 한식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고자 노력해오고 있다.

하반기에는 ‘한식 디저트 행사’를 계획 중에 있으며 2017 2018년까지 지속적인 행사를 진행하고 참여 한식당 수를 늘려감으로써 한식 문화에 대한 관심의 지속도를 높여나갈 예정이다.

한식당 주간 행사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www.koreanrestaurantweekparis.com)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 출처 : http://www.korea.kr/policy/cultureView.do?newsId=148816340



2016년 아프리카·프랑스 순방

전체보기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