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문의
Français

 >  한국소개  >  생활  > 의류 및 패션

의류 및 패션


4계절이 뚜렷하고, 국토의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있으며, 평지보다 산이 많은 자연환경 아래에서 살아온 한국인은 그 나름대로 우수하고 독창적인 의식주 문화를 발전시켰다.


한복

추운 겨울과 더운 여름을 잘 보내기 위해 한국인은 삼베, 모시, 무명, 비단 등 다양한 의복 재료를 개발하여 고유의 옷을 만들어 입었다. 겨울에는 비단 혹은 무명에 솜을 넣어 누빈 옷, 여름에는 삼베와 모시로 만든 옷이 대표적인 예이다. 차분한 분위기에 고운 선이 강조된 이런 옷들을 한복이라 하며, 이러한 전통은 수천 년 이어져왔다. 일반적으로 한국인은 색깔이 화려하고 문양이 다양한 옷보다는 흰옷을 즐겨 입고, 흰색을 숭상해왔기 때문에 ‘백의민족’ 혹은 평화를 사랑하는 민족으로 일컬어져왔다. 그러나 시대와 신분에 따라서는 색깔이 화려하고 디자인이 세련된 한복도 입었다. 최근 한국적 문양을 현대적 감각으로 표현하는 디자이너들이 국제적 명성을 얻고 있으며, 한류바람을 타고 ‘대장금’을 비롯한 한국의 텔레비전 사극이 세계에 널리 소개되면서 한복의 아름다움에 대한 찬사와 함께 한복을 입는 외국인도 늘어나고 있다. 요즘 한국에서는 명절이나 잔칫날 등 특별한 때에 한복을 입으며, 평상시 개량 한복을 입는 사람도 있지만, 대다수 한국인은 서구적이고 현대적 감각에 맞는 옷을 입는다. 이는 패션 감각이 뛰어난 한국인의 창조적 본능이 시대에 맞게 변용된 것으로 볼 수 있다.

‘강남 스타일’로 유명해진 서울 강남구는 부유층이 많이 사는 지역이자 예술과 패션 등 한국 고급문화의 중심지이다. 패션특구로 지정된 이곳에서는 해마다 신진 디자이너 콘테스트, 국제적인 패션 디자이너 패션쇼 등 패션페스티벌이 열린다. 서울 강남구가 고급 패션의 중심지라면, 서울 동대문구는 젊고 서민적인 현대 패션의 중심지라고 할 수 있다. 젊은 디자이너를 중심으로 생산 시설, 유통 및 판매 시설이 완비된 동대문은 현대적 패션 집산지로 각광받고 있으며, 외국인의 필수 관광 · 쇼핑 코스가 되었다.



생활

전체보기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