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문의
Français

 >  대통령 정상외교  >  2016년 몽골 순방  > 박 대통령, EU•라오스•베트남 지도부와 회담

박 대통령, EU•라오스•베트남 지도부와 회담



▲ 박근혜 대통령이 15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제11차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에서 유럽연합 지도부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에 참석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유럽연합(EU) 지도부와 만나 브렉시트와 북한 문제 대응을 위한 공조 방안을 모색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개막한 제11차 ASEM 전체회의에서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정상회담을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날 EU측과의 회담에선 한-EU 양자관계, 한반도를 포함한 지역 정세 등이 논의됐다. 특히 지난달 브렉시트 결정 이후 한·EU 정상간 첫 만남인 만큼 양측은 변함없는 협력 의지를 재확인하고, 대북정책 공조를 포함한 한-EU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심화시키는 방안을 모색했다.


▲ 박근혜 대통령이 15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제11차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에서 통룬 시술리트 라오스 총리(위),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에 앞서 박 대통령은 통룬 시술리트 라오스 총리,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먼저 박 대통령은 시술리트 총리와 만나 양국 간 협력기반을 구축하고, 북핵에 대한 라오스 신정부의 인식을 개선하는 것은 물론 한반도 문제에 관한 라오스의 건설적 역할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푹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한-베트남 자유무역협정(FTA) 발효를 계기로 양국의 전략적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을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 신에너지, ICT(정보통신기술), 보건 등 새로운 분야에서의 협력을 확대하고 우리의 대북정책에 대한 이해와 지지를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위택환 코리아넷 기자
사진 연합뉴스
whan23@korea.kr



※ 출처 : http://www.kocis.go.kr/koreanet/view.do?seq=6089&page=1&pageSize=10&photoPageSize=6&totalCount=0&searchType=null&searchText=



2016년 몽골 순방

전체보기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