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문의
Français

 >  대통령 정상외교  >  2015년 프랑스·체코 순방  > 박 대통령 “평화의 방벽, 교육으로 세우자”

박 대통령 “평화의 방벽, 교육으로 세우자”


프랑스를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의 초청으로 대한민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유네스코 본부를 방문, 특별연설을 가졌다.

박 대통령은 연설에서 “지난달 파리에서 발생한 테러와 같은 극단적 폭력주의의 악순환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고 평화의 방벽을 세우기 위해서 교육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세계시민교육을 더욱 확산하고 강화시켜 나가야 하는데 지난 5월 우리나라에서 열린 ‘2015 세계교육포럼’의 인천선언을 통해 세계시민교육이 향후 15년간의 세계교육 목표로 설정된 것을 평가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5월 서울을 방문한 보코바 사무총장으로부터 참으로 끔찍한 이야기를 들었다. 시리아 난민촌에서 만난 한 어린 소녀에게 장래의 꿈을 물었더니 테러리스트가 되겠다고 대답했다고 한다”며 “중동 각지의 난민 캠프에서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총칼과 복수만 생각한다면 폭력적 극단주의의 악순환이 반복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분쟁지역 어린이들에게 증오가 아닌 화해를, 폭력이 아닌 대화를, 좌절이 아닌 희망의 꿈을 심어주는 일야말로 오래도록 유지될 평화의 방벽을 세우는 일”이라며 “저는 그 해답이 바로 ‘교육’에 있다고 생각하며 세계시민교육을 더욱 확산하고 강화시켜야 한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북핵 문제 등과 관련, “특정 국가가 야기하는 지역 불안정과 평화에 대한 위협은 국제사회 전체의 위협 요인이 되고 있다”며 “북한의 핵개발과 인권문제가 그 대표적인 사례”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평화의 과제를 한반도의 평화통일을 통해 풀어내고자 한다”며 “평화통일로 나아가기 위해 남북이 환경·민생·문화 3대 통로를 열어나갈 것을 제안했다. 그중에 문화의 통로는 민족 동질성 회복의 구심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한-유네스코 관계에 대해 “유네스코는 한국의 발전과 번영의 과정에 소중한 동반자였다”며 “한국의 발전은 유네스코의 활동이 그에 상응하는 노력과 합쳐질 때 얼마나 놀라운 결과를 만들어내는 지를 보여주는 명확한 증거”라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개발도상국 소녀들을 지원하는 ‘소녀들의 보다 나은 삶(Better Life for Girls)’ 구상 협력 ▲개도국 과학기술 역량 강화를 위한 ‘보다 나은 삶을 위한 과학기술혁신 구상’ 협력 ▲개도국의 문화다양성 및 역량 강화 지원 등 우리의 정책적 노력을 소개하면서 유네스코와 함께 교육·과학·문화 분야에서 협력해 나갈 비전과 구체 계획 등도 설명했다.

한편 박 대통령의 특별연설 직전에는 지난 2003년 유네스코 ‘평화예술인’으로 위촉돼 활동중인 성악가 조수미씨의 축하공연이 열렸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의 이번 유네스코 방문은 유네스코로부터 초등 교과서 출판 지원 등을 받았던 우리나라가 이제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국가로서 국제사회 평화와 번영을 위해 유네스코와의 동반자 관계를 확대·강화시키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특히 ‘청소년 발달 및 참여를 위한 국제무예센터 설립 협정’ 및 ‘한-유네스코 자발적 기여에 관한 MOU’ 서명은 이러한 한-유네스코 동반자 관계의 구체적이고 가시적인 성과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http://www.korea.kr/special/summitDiplomacyView.do?pkgId=49500639&newsId=148803888&pageIndex=2



2015년 프랑스·체코 순방

전체보기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