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문의
Français

 >  대통령 정상외교  >  2016년 아프리카·프랑스 순방  > 박 대통령 아프리카 3개국ㆍ프랑스 순방 의미

박 대통령 아프리카 3개국ㆍ프랑스 순방 의미



▲ 박근혜 대통령이 25일부터 아프리카의 에티오피아, 우간다, 케냐를 국빈 방문하고 다음달 1일부터 4일까지 프랑스를 국빈 방문한다. 이번 아프리카 방문은 6대주의 모든 대륙을 상대로 펼쳐온 정상외교를 완결짓는 의미가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25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아프리카 에티오피아(5/25-28), 우간다(5/28-30) 케냐(5/30-6/1)를 잇달아 국빈 방문한다. 이어 1일부터 4일까지 프랑스를 국빈 방문한다.

박 대통령은 아프리카 방문 기간 상대국 정상들과 각각 정상회담을 갖고 ’함께 성장하고 상생해가는 협력의 파트너십’의 기반을 다질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 정상으로는 최초로 27일 아프리카연합(AU)을 방문, 특별 연설을 통해 한국의 대(對) 아프리카 외교, 평화, 안보, 상생 경제협력, 새로운 모델의 개발협력, 문화적 교류 등을 주로 하는 아프리카 정책 비전을 제시한다. 정부는 특히 이번 방문을 통해 개발협력과 문화외교를 접목시킨 새로운 방식의 공적개발사업(ODA: 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인 ‘코리아 에이드(Korea Aid)’로 아프리카 국가들과의 개발협력을 강화하고 새마을운동 등 한국 개발경험을 공유하며 우호협력 관계 심화에 나설 계획이다.

‘코리아 에이드’는 이동검진차량, 구급차, 푸드트럭, 문화영상트럭 등으로 구성된 봉사단이 직접 주민들을 찾아가 이동식 클리닉을 통해 보건ㆍ음식ㆍ문화 분야를 포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간단한 예방접종부터 산부인과, 소아과 등 진료와 의약품 제공이 여기에 포함된다. 박 대통령은 순방 기간 중 3개국에서 모두 열리는 ‘코리아 에이드’ 출범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 김규현 외교안보수석이 22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아프리카 3개국과 프랑스 순방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아프리카 국빈 방문에 이어 다음달 1일부터 4일까지 프랑스를 국빈 방문한다. 이번 국빈 방문을 통해 박 대통령은 6월 4일 한ㆍ불 수교 130주년 기념일을 맞아 양국간 우의와 연대를 재확인하고 ‘21세기 포괄적 동반자 관계’의 내실 강화에 나선다.

박 대통령은 3일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Francois Hollande)과 취임 이후 4번째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간 역대 최상의 협력 관계를 견인하는 ‘수교 130주년 공동선언’을 채택한다. 청와대는 “이 공동선언은 지난해 11월 올랑드 대통령의 국빈방한 시 채택된 ‘21세기 포괄적 동반자 관계 강화를 위한 행동계획’에 이어 양국 협력을 견인할 중요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소정 코리아넷 기자
사진 청와대, 연합뉴스
arete@korea.kr


※ 출처 : http://www.kocis.go.kr/koreanet/view.do?seq=5766&page=1&pageSize=10&photoPageSize=6&totalCount=0&searchType=null&searchText=



2016년 아프리카·프랑스 순방

전체보기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