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문의
Français

 >  주프랑스 한국문화원  >  보도자료  > 마리오네티스트 김은영의 그림자극

마리오네티스트 김은영의 그림자극


주불한국문화원(원장 최준호)은 마리오네티스트 김은영의 그림자극 « 어느날, 그는 까치 한 마리를 보았는데 » (Un jour, il vit une pie)를 오는 5월 26일 문화원에서 선보인다.

그림자극과 서예를 결합하여 장자의 철학을 그림과 놀이로 풀고 있는 이 작품에서 조명이라고는 단 한줌의 촛불과, 도구로는 두루마리 종이와 문방사우가 사용된다. 김은영은 촛불과 백지 사이에서 먹을 갈아 붓으로 그림을 그려가며 장자를 노래처럼 읊조린다. 백지 너머의 관객들은 종이 위로 튀어나오는 묵화와 배우의 그림자를 보고 장자의 고느적한 사설을 들으면서 ’자신이 나비인지 아니면 나비가 장자인지‘라는 착각에 빠져들게 된다. 제자와 선생님의 문답형태로 이뤄진 이 작품은 어린이에서 어른까지, 동양인은 물론 서양인까지 동양 철학의 즐거움을 맛볼 수 있는 극으로 샤를르빌 국제 인형극 축제를 비롯하여 이탈리아, 독일, 루마니아, 폴란드, 브라질 등에서 공연한 바 있다.

김은영은 1980년대 인형극단 “나무와 종이”를 설립해 한국에서 활동하다가 1988년 도불, 세계 인형극축제로 유명한 샤를르빌 메지에르의 국립 인형극 예술학교(ESNAM)에서 한국인 최초로 수학했다. 김은영은 ‘그때, 생각나’, ‘줄 꼭두각시’, ‘한 이야기 속에 또 한 이야기 숨었네, 꽁꽁’ 등의 다양한 레퍼토리를 가지고 인형극 공연 및 아뜰리에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일시 및 장소
5월 26일(수) 19h30 (공연시간 40분)
문화원(2 avenue d’Iena 75116 Paris)
좌석 한정으로 전화 예약 (01 47 20 83 86)
무료 입장



보도자료

전체보기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