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문의
Français

 >  주프랑스 한국문화원  >  보도자료  > 노경태 감독 <허수아비들의 땅> 상영

노경태 감독 <허수아비들의 땅> 상영


9월 25, 26일, 10월 9일

2009년 깐느영화제 ACID프로그램으로 초청되었던 노경태 감독의 <허수아비들의 땅, Land of Scarerows>이 일드프랑스 지역의 3개 극장에서 재상영된다.

독립영화배급협회 ACID (L\’association du Cinéma Indépendant pour sa Diffusion)는 프랑스 및 해외 감독들의 독립영화 배급을 지원하는 협회로 깐느영화제 기간동안 영화제 선정과는 관계 없이 ACID가 선정한 독립영화를 상영, 영화관계자들에게 소개하며, 영화제 후에는 소개된 영화들의 프랑스 내 상영을 지원하고 있다.

<허수아비들의 땅>은 <마지막 밥상(2007)>에 이은 노경태감독의 두 번째 장편영화이며, 환경오염으로 호르몬에 이상이 생긴 40대 트랜스젠더와 어릴 적 필리핀에서 입양됐지만 양부로부터 버림받은 청년, 코리안 드림을 안고 결혼을 하러 한국에 온 필리핀 처녀 등의 이야기를 통해 환경오염과 인간사의 아이러니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한국과 프랑스가 공동으로 제작에 참여한 이 영화는 2008년 제13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뉴커런츠상을 수상한 바 있다.

9월 25일, 26일, 10월 6일 이상 3회 상영될 예정이며 영화상영 후 감독과의 만남의 시간이 준비되어있다.

★ 프로그램

9월 25일 금요일, 오후 8시30분
CINÉMA LESTOILES
Place François Truffaut 95210 SAINT-GRATIEN

9월 26일 토요일, 오후 1시30분
CINÉMA DES CINÉASTES
7 Avenue de Clichy 75017 PARIS

10월 9일 금요일, 오후 8시30분
CINÉMA PAUL ELUARD
4 avenue Villeneuve St Georges 94600 CHOISY LE ROI

★ 자세한 정보 문의 : www.lacid.org / Tel 01 44 89 99 42

ㅇ 노경태 감독은 카이스트에서 산업공학을 전공하고, 국내 대기업 증권회사에서 2년간 근무하면서 모은 돈으로 미국으로 유학, 시카고 컬럼비아 컬리지(학사)와 샌프란시스코 아트인스티튜트(석사)에서 실험영화를 공부하였다. 불과 장편 두 작품을 발표했지만 전작인 <마지막 밥상>은 서울독립영화제 최우수작품상과 부산영화제 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NETPAC)을 수상, 59회 로카르노영화제, 29회 선댄스영화제 초청등 해외에서도 호평을 받았고, 그 작품으로 <허수아비들의 땅>의 프랑스 합작까지 이어졌다.

노경태 감독의 작품스타일을 프랑스 영화감독이자 시나리오작가인 로랑살그(Laurent Salgues)는 « 훌륭하면서도 섬뜩한 미술작품같은 한편의 시같은 영화 » 라고 평하고 있다. 백남준 스타일의 영화를 만드는 것이 희망이라는 감독의 말처럼 그의 독특한 작품 스타일로 국내 및 해외의 주목을 받고 있다. 노경태 감독의 차기작은 올해 부산프로모션플랜에 선정되었다.



보도자료

전체보기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