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문의
Français

 >  문화행사  >  전시  > « 그랑팔레 한국도자전 »

« 그랑팔레 한국도자전 »

2016년 4월 27일부터 2016년 6월 20일까지

10h00 - 22h00

GRAND PALAIS
Salon d’honneur

Square Jean Perrin / Champs Elysées
75008 Paris



2016년 4월 27일부터 6월 20일까지 그랑팔레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를 맞아 한국 전통문화의 정수인 도자기 예술을 역사적, 특징적으로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대규모 전시가 열린다. 올 4월27일부터 6월까지 파리에서 개최되는 그랑팔레 한국 도자전 은 고대 토기로부터 고려청자, 분청사기, 조선백자, 현대작품으로 이어지는 한국의 독창적인 도자 문화를 총체적으로 소개하는 대규모 기획전이다.

본 전시는 국립중앙박물관이 자랑하는 도자 소장품 중 각 시대별로 선별하여 한국 도자문화의 특징과 매력을 선명하게 보여주는 작품들로 구성되었다. 먼저 고대 토기 섹션에서는 삼국시대로부터 통일신라에 이르기까지 사용되었던 고대 토기들의 조형적인 아름다움을 조명하고, 이어 가장 유명한 도자기라 할 수 있는 고려청자의 신비한 색과 아름다운 형태를 소개한다. 특히 고려청자 파트에서는 청자로 꾸민 테이블, 불교용품, 고형용기 등 생활과 관련된 도자들은 소개하여 다채로운 청자의 세계를 소개할 예정이다.

다음으로는 대담하고 자유로운 매력을 담고 있는 분청사기와 조선시대의 사상과 이념이 담긴 조선백자의 아름다움을 선보인다. 특히 조선 시대 도자 섹션에서는 의례, 제기, 문방구 등 유교적 생활문화와 백자와의 밀접한 관련성을 드러내고자 하였다. 그 시대의 생활상을 잘 담고 있는 도자 작품들을 통해 관객으로 하여금 한국의 과거 모습을 상상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그리고 마지막 섹션에서는 이러한 유구한 도자 전통을 이어받아 새롭게 해석, 창조한 현대 작품들을 소개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국립중앙박물관과 프랑스 국립박물관협회, 그랑팔레가 기획, 주관 한다.

※ 그랑팔레는 프랑스의 문화예술을 대표하는 상징적 건물로 1900년 파리 만국박람회를 기념해 건립되었다. 현재 그랑팔레 내부에는 그랑팔레 국립갤러리, 과학기술 박물관인 발견의 전당, 유리와 철골로 이루어진 거대한 돔 등이 위치하고 있으며, 특히 그랑팔레 갤러리에서는 프랑스국립박물관 협회에서 엄선하여 수준 높은 전시회만을 개최하는 곳으로 잘 알려져 있다.


자세한 정보 및 예약문의 : www.grandpalais.fr




전시

07/12/2016 - 04/01/2017

전체보기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