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문의
Français

 >  주프랑스 한국문화원  >  보도자료  > ‘갈라 패션쇼’ 개최

‘갈라 패션쇼’ 개최


한국과 프랑스의 대표 디자이너 10명 참가

한불수교 1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갈라 패션쇼’가 오는 10월9일 파리 바까라 박물관(Musee Baccarat)에서 개최된다.

문화관광부 및 주불한국문화원의 후원을 받아 한국패션협회(회장 원대연)와 파리의상조합(Federation Francaise de la Couture et du Prêt-a-Porter, 회장 디디에 그랑박)이 공동주최하는 이번 행사에는 한국과 프랑스의 대표적인 의상 디자이너가 각각 5명씩 참가, 한불수교 기념 창작 의상을 소개하는 갈라 패션쇼를 열게 된다.

프랑스측에서는 샤넬의 수석 디자이너인 Karl Lagerfeld를 비롯하여 웅가로의 Peter Dundas, 셀린느의 Ivana Omazic,장루이슈레의 Stephanne Rolland, 소니아 리키엘 등 세계적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디자이너들이 참가한다.

한국측 디자이너로는 문영희,우영미,이상봉,이영희,홍은주씨가 참가하는데 이들은 90년대부터 파리컬렉션에 참가하며 한불 패션산업 교류에 기여하고 있는 디자이너들이다. 한편 이번 행사의 음악 연출은 패션쇼 음악의 거장인 Michel Gaubert 가 맡았다.

전세계 패션의 중심인 파리에서 패션계 전문가들과 한국인 디자이너와의 이번 만남을 통해, 한국 창작의상 디자이너들이 세계 패션계로부터 더욱 주목을 받고 해외시장에 더욱 활발히 진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행사는 패션계 전문가들로 한정된 초청 행사로 초청장소지자에 한해 입장 가능)



보도자료

전체보기

위로 가기